본문 바로가기

학생

(4)
교육의 의미에서 찾는 인권 모든 사람에게는 수많은 정체성이 있다. 그 정체성은 모두 독립적이지만, 오롯하게 그 정체성 하나만으로 그 사람의 모든 상황을 파악할 수는 없다. 한 사람의 정체성이 여럿이라고 사람이 나뉜 상태는 아니기 때문이다. 모든 사람은 쪼개질 수 없기에 사람은 여러 정체성의 교차점에 있을 수밖에 없다. 어떤 정체성이 문제의 인식에 큰 영향을 끼칠 수는 있지만, 교차점에 있기 때문에 문제 인식의 시작이나 과정은 다를 수밖에 없다. 나에게 있는 정체성을 살펴보면 섹슈얼리티와 관련한 것으로 양성애자, 논바이너리 트랜스젠더, 폴리아모리스트 등의 정체성이 있다. 현재 대외적으로 드러내는 위치에 따른 정체성으로 퀴어 인권 활동가, 지방선거에 출마자로 나섰던 낙선 정치인, 현장에 있지 못한 비정규직 음악교사, 출판사를 차린 개..
어른의 자격 - 작년 5월 퇴근길퇴근이 평소보다 한 시간가량 늦었다. 버스를 타고 가면서 하루 동안 있었던 일을 생각하고 싶었다. 사람들이 옆에 않기 힘들 거로 생각하는 곳을 찾았다. 제일 뒤 가운데 자리에 앉았다. 있었던 일을 속으로 곱씹었다. 내가 평소 생각과 다르게 행동했던 부분이 떠올라 어떻게 고쳐야 할지 생각했다. 그 자리가 처음 생각보다 신경 쓰이는 게 많아 중간중간 조금 더 앞자리로 가려고 했다. 하지만, 내리는 사람들이 별로 없어서 자리 이동도 못 하고 있었다. 집까지 두 정거장쯤 남았을 때쯤 거의 만원 버스가 되었다. 어떤 사람이 버스에 올라 뒤쪽으로 오면서 큰 소리로 말했다."야 이 새끼들아, 어른이 왔으면 벌떡벌떡 일어날 줄 알아야지! 어른을 공경할 줄 몰라."많아 봐야 50대 정도로 보이는 남성..
학교에서 겪은 성차별 이야기 2. 교사의 성희롱, 학생의 성희롱 학교에서 근무하던 기간에도 성차별이 존재했다. 그냥 차별 정도가 아니라 성적 수치심을 느낄 만큼의 성희롱이었다. 교사에게 당한 것도 있고, 학생에게 당한 것도 있다. 둘 다 그냥 넘어가기 힘들어서 정색하며 대처했다. 사과를 받아내긴 했지만, 그 스트레스에 몸이 아팠다. 이건 애초에 존재하지 말아야 할 일이지 사과를 받고 끝내봐야 별 소용 없는 일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존중할 필요도 있지만, 사람들이 가진 성편견을 없애야 일어나지 않을 일이다.두 가지 성희롱은 모두 학교에서 일어난 일로 나의 성적 지향, 혹은 성별 정체성을 두고 건든 일이다. 차이점으로 하나는 다른 학교에 출장 갔다가 겪은 일, 하나는 학교에서 수업 중에 겪은 일이다. 또 다른 점은 가해자의 직업이 하나는 교사, 하나는 학생이었다. 또 다..
학교에서 겪은 성차별 이야기 1. 외모와 면접 근무하던 학교의 계약 기간이 만료되었다. 이번 임용시험에서 떨어져 정규직이 되지 못했다. 그래서 새로운 근무지를 알아봐야 했다. 공부만 하기에는 내 개인의 경제적 사정도 문제고, 마음 붙여 일할 데가 없으면 마음이 힘들다는 것도 문제라서 그렇다. 몇 군데 면접을 치렀는데 모두 떨어졌다. 망할, 어쩌면 올해는 직장 없는 교사로 살게 될지 모른다.직장이 없어 소득도 소속도 없을 것으로 생각하니 별로 마음이 좋지 않다. 결과라도 좋았으면 마음이 덜 힘들었을 텐데, 과정도 별로 좋지 않았다. 면접을 돌이켜 봤을 때 굉장히 불쾌한 질문이 있었다. 그 질문에 한 번은 소신에 따라 바로 반발했고, 한 번은 굽히고 성실하게 소신에 따라 답했다. 둘 다 반발했어야 했다. 내 마음이 급했기 때문이었는지, 가중치를 다르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