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대 발언

(3)
제19회 서울퀴어문화축제에서 연대 발언 안녕하세요? 제주퀴어문화축제 조직위원회입니다. 작년에 제주에서 첫 축제를 치르고 제주퀴어문화축제 조직위원회의 이름으로 이렇게 축하와 연대의 인사를 할 수 있게 되어 기쁘게 생각합니다. 여기 서울 광장에 많은 사람이 모였습니다. 오늘 하루를 위해 사람들이 각자의 위치에서 준비했습니다. 서울퀴어문화축제 제작을 위해 애쓰신 서울퀴어문화축제 조직위원회, 연대하는 부스 참여자분들께서 오늘 하루를 위해 열심히 준비하셨습니다. 뿐만 아닙니다. 퀴어와 앨라이 참가자 여러분도 오늘 하루 여기서 자긍심 가득한 마음을 표현하기 위해 한참 전부터 준비하고 들뜬 마음으로 기다리셨습니다. 저기에는 사랑과 종교의 이름으로 공포를 앞세워 혐오 표현을 준비하신 분들도 있습니다. 공포를 이용해 우리의 존재를 부정하고 인권을 탄압하며, ..
제10회 대구퀴어문화축제에서 연대 발언 안녕하세요? 제주퀴어문화축제 조직위원장 김기홍입니다. 저는 지난 지방선거에 도의원 비례대표 후보자로 출마한 낙선인입니다. 저는 퀴어정치를 내세운 후보로서 당연히 필요하다고 생각한 성중립 화장실 공약을 내세웠습니다. 그걸 갖고 트랜스젠더 혐오자들에게 조리돌림당했습니다. 제가 나약해서 그런가? 좀 힘들었습니다. 선거 끝나고도 힘들었습니다. 그러던 중 환영할 만한 소식이 들려왔습니다. 드디어 6월 18일 세계보건기구가 만드는 국제질병분류 11판에서 성별 정체성 부분이 정신질환 목록에서 삭제된 것입니다. 동성애를 정신질환 목록에서 삭제한지 28년 만입니다. 혐오의 근거가 하나 더 사라졌습니다. 점차 혐오의 근거는 사라집니다. 그래도 어떤 트집을 잡아서든 혐오는 존재합니다. 수많은 혐오에도 우리는 여기 있습니다...
제1회 전주퀴어문화축제에서 연대 발언 안녕하세요? 제주퀴어문화축제 조직위원회 조직위원장 김기홍입니다. 오늘 처음으로 열리는 전주퀴어문화축제에 함께할 수 있어 굉장히 기쁘고 자랑스럽습니다. 기쁜 날이지만, 마냥 기뻐하기만 할 수는 없습니다. 얼마 전 충남에서는 인권조례가 폐지되었습니다. 우리 퀴어의 인권을 인권 항목에서 제외하기 위해 재의 요구에도 불구하고 충남도의회는 재차 폐지에 표를 던졌습니다. 우리는 마치 존재 자체가 정치인 것 같습니다. 작년 동성애 반대 대통령, 동성애 반대 대답을 유도하는 거대 야당, 그 동성애 반대라는 말에 성소수자를 옹호했지만 올해 성소수자 반대 정당과 정치적 이익을 위해 손잡은 정당 등 대한민국 정치 안에는 우리의 존재 자체에 반대하거나, 거기에 암묵적인 동의를 표시하는 이들로 가득합니다. 그 반대를 이해하기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