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보기

(100)
치마와 성폭력 요즘 치마를 입는다. 치마는 특별한 때에나 반강제로 입던 것이었다. 스스로 입기 시작한 지 이제 한 달이 좀 넘었다. 그것도 처음에는 어색해서 청바지 위에 랩스커트로 입었었다. 그렇게 1주일 후 용기를 얻고, 스타킹 내지 레깅스를 신고 치마를 입는다. 이제 남들처럼 치마를 입은 지 3주가 지났다. 이제는 이렇게 치마를 입고 다니는 것은 쉬운 일이 되었다. 그런데 대화하는 것은 어려운 일이다. 난 남성기를 갖고 태어난 인간이다.길에서 치마를 입고 다니는 것이나 카페에 앉아 있는 것 자체는 사람들이 별로 신경 쓰지 않는 것 같다. 나한테 시선이 집중되는 기분도 없다. 내가 남자인지 여자인지 관심을 두지 않는다. 아니, 애초에 나한테 관심을 두지 않는다. 그걸 알게 된 후로 별로 신경 쓰고 다니지 않게 되었다..
젠더 블라인드 운동을 제안합니다. -트랜스젠더는 화장실을 어떻게 가야 할까?트랜스젠더는 화장실을 어떻게 가야하는 것일까? 『내가 같이 가줄게(http://www.huffingtonpost.kr/janna-barkin/story_b_8626260.html?utm_hp_ref=korea)』와 같은 글에서는 “아주 어렸을 때도 우리 '딸'은 여자 화장실에 있으면 이상해 보였다. 내가 아마야를 화장실에 데리고 가면 눈에 띄게 불편해 하는 사람들이 많았다. 자꾸 쳐다보고 자기들끼리 귓속말을 하는 사람도 있었다.”는 경험을 이야기한다.더불에 그 경험에 따라 “사람들 대부분은 어떤 화장실이 자기에게 자연스러운지 본능적으로 알고, 자신의 젠더 정체성과 가장 가까운 화장실을 고른다.“며 젠더 정체성에 맞는 화장실을 쓸 수 있게 하자고 주장한다.거기에 “..
마지막 용사 며칠 전, 제주를 대표하는 것이 돌하르방 말고 또 무엇이 있느냐는 이야기에, 제주의 상징을 찾는 것보다 이야기를 만들어 나가는 것이 좋지 않느냐는 생각이 들었다. 그 바람에 몇 년 전에 썼던 소설 『마지막 용사』가 떠올랐다. 당장 보기에 이상하거나 어색한 부분만 고쳐보았다. 제주시 산지천에서 놀랐던 경험을 바탕으로 쓴 단편 소설이다. 산지천과 칠성로 쇼핑거리를 잇는 곳은 영화의 거리처럼 꾸며져 있다. 내가 보기에는 박제된 장소일 뿐이다. 생기를 불어넣는 것은 경험과 이야기이다. 포스터 타일 따위가 아니다.마지막 용사1.용사는 술을 얼큰하게 마시고, 술집 문을 열었다.‘어차피 내일은 일 없는 날이니, 밤바다 구경이나 좀 하자.’천천히 바다를 향하는데, 웬 여자 둘이 용사를 향해 다가왔다. 뭐지 하면서 잠깐..
치마 입기 나는 예쁜 옷을 좋아한다. 옷을 사러 가면 별로 예쁜 옷이 없어 항상 고민했다. 조금이라도 예쁘다 싶으면 가격이 부담스럽거나 여성복으로 파는 것들이었다. 그런 여성복을 사볼까 하다가 다른 사람의 눈이 무서워서 구입해본 적이 없다. 사이즈가 안 맞을까 걱정, 이상하게 볼까 걱정. 걱정, 걱정, 걱정, 그렇게 걱정만 하며 내 취향을 피하기만 했다.육지에서 2년 가량 살다가 집에 돌아왔는데, 내 상태는 엉망이었다. 마지막 1년에 겪었던 스트레스와 과로 때문이었다. 그래도 만나는 사람이 생기면서 상태가 점점 좋아졌다. 하지만, 방황하게 되었다. 긴장이 아직 남아 있는 데다, 다가오는 시험에 대한 스트레스로 방황을 선택한 것이다. 방황을 끝내려면 어떻게 해야할까? 고민하던 중 큰 변화가 필요하다는 생각이 들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