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열기/기고글

(2)
차별금지법을 제정하라, 지금 당장! – 하이퍼 리얼리즘 드라마 ‘60일, 지정생존자’ 하이퍼 리얼리즘 드라마 ‘60일, 지정생존자’ 오랜만에 드라마에 빠졌다. 2019년 8월, 16회로 종영한 '60일, 지정생존자'라는 드라마다. 미국 드라마 '지정 생존자'가 원작인데, 이를 한국 상황에 맞추어 만들어졌다. 우리도 2년 전 대통령 탄핵으로 겪어봤던, 대통령 유고 시 60일 권한대행의 이야기를 그렸다. 단, 설정이 좀 끔찍하다. 대통령을 비롯한 각 장관들이 함께 국회에서 연설하던 중 국회 지붕이 터지면서 모두 죽고 만다. 기적의 생존자 한 명 빼고. 미국과 한국 모두 공통점은 환경부 장관과 주택부 장관이라는, 힘없는 이들이 대통령 혹은 대통령 권한대행이 된다는 것이다. 미국드라마는 지정생존자로 안전가옥에 갇혀있던 주택부 장관 빼고 모든 의원까지 사망한 반면, 우리 드리마는 제1야당이 대통령..
핑크워싱 핑크워싱이라는 말을 처음 접한 것은 다큐멘터리 영화 '핑크워싱'이다. 핑크워싱은 대외적인 여러 이미지를 인권 친화적, 성소수자 친화적 이미지 '핑크빛'으로 세탁시킨다는 뜻이다. 이런 핑크워싱은 다양한 공간에서 이루어지고 있다. 부정적 이미지를 대외적으로 감추기 위한 방식으로 다양한 방식이 있는데, 하필 성소수자를 선택한다는 것은 진보적 가치, 아니 인권의 가치를 위해 노력하는 곳이라는 이미지를 만들어내기 위한 것이다.핑크워싱이라는 다큐멘터리를 통해 접한 이스라엘의 핑크워싱은 놀라웠다. 자본의 이미지 세탁과 별 다를 바 없었다. 비윤리적 점령과 착취를 세탁하기 위한 방식으로 다양한 홍보 활동을 펼치는 데 인권을 이용한다는 것이었다. 하지만, 생각해보면, 자본이나 18~20세기 식민지를 세웠던 국가들 역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