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머물기

비혼선언 - 나는 존엄하다. 난 비혼이다. 결혼이라는 것을 진지하게 고민하고 결혼을 하지 않은 것이 아니다. 결혼하고 싶다는 생각을 안 해본 것도 아니다. 어쩌다 보니 난 결혼을 하지 않고 있었다. 결혼에 관한 생각이 없었던 것은 아니다. 결혼식을 어떤 방식으로 해볼까, 결혼하기까지 치러야 할 과정이 어떨까 한참을 상상해본 적이 있었다. 그때는 미혼이었다. 요 몇 달 동안 몇 번에 걸쳐 집에 비혼을 선언했다. 이제는 미혼이 아니다. 비혼이다.20대 초부터 아버지에게 '장가 빨리..
나는 장식품이 아니라 인간이니 화장을 하겠다. - 2 평소 심심하면 카페에 가서 책을 읽는다. 설 다음 날, 설 연휴에도 딱히 할 일 없어서 책을 가지고 카페에 갔다. 그것도 외출이라고 나름 꾸민다고 화장을 한다. 그날도 파운데이션을 바르고, 눈썹을 그렸다. 아이섀도, 마스카라, 립스틱까지 발랐다. 립스틱은 나름대로 발색을 신경 쓴다고 두 종류를 써서 그라데이션을 만들어냈다. 겨우 혼자 책 보러 가면서 정성 들여 화장했다.두 시간쯤 책을 읽는데 몸이 너무 아팠다. 전날 저녁부터 몸살기가 좀 있긴 했다...
나는 장식품이 아니라 인간이니 화장을 하겠다. - 1 나는 화장하는 사람이다. 기초화장, 피부를 표현하는 화장, 색조화장까지 한다. 화장도 별로 예쁘게 나오지도 않고, 튀게 하지도 못하는 초보이다. 그런데 화장한다는 이유로 간혹 싸워야 한다. 나는 지정 성별이 남성이다. 그리고 시스젠더이다. 요즘에 조금씩 내 성별을 특정해야 한다는 데 의문을 품긴 하지만, 일단은 시스젠더이다.우리 가족은 내가 화장을 하는 것을 좋아하지 않는다. 아니, 싫어한다. 혐오에 가까운 것 같다. 화장하면 잔소리를 한다. 적당히..
마지막 용사 며칠 전, 제주를 대표하는 것이 돌하르방 말고 또 무엇이 있느냐는 이야기에, 제주의 상징을 찾는 것보다 이야기를 만들어 나가는 것이 좋지 않느냐는 생각이 들었다. 그 바람에 몇 년 전에 썼던 소설 『마지막 용사』가 떠올랐다. 당장 보기에 이상하거나 어색한 부분만 고쳐보았다. 제주시 산지천에서 놀랐던 경험을 바탕으로 쓴 단편 소설이다. 산지천과 칠성로 쇼핑거리를 잇는 곳은 영화의 거리처럼 꾸며져 있다. 내가 보기에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