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치마와 화장실 특별히 할 일이 있는 건 아니지만 매일 집 밖으로 나간다. 거의 카페에 앉아서 공부한다. 주에 한두 번은 혼자 영화도 보고, 밤에 바나 펍에 가서 다트 게임을 하고 음악에 맞춰 춤을 추며 시간을 보내기도 하지만, 거의 공부만 한다. 일없이 공부만 하는 게 처량한 느낌이 들 때가 있어 그러지 않으려고 집 밖으로 나갈 때면 꼭 꾸민다. 화장하고 예쁜 치마를 골라 입으면 기분이 좋다. 가는 데는 거의 같지만, 꾸미고 나왔다는 것만으로도 기분이 좋다.나와서 기분 좋게 공부하거나 놀다 보면 피할 수 없는 생리현상이 찾아온다. 꾸미고 나온 내 모습이 아무리 예쁘다지만 나도 사람이다 보니 (웃음) 똥도 싸고 오줌도 눈다. 몇 시간씩 있으면 화장실에 몇 번 가게 되는데, 가려고 할 때마다 긴장한다. 화장실에서 나 때문..
내 외모, 내 편 심야버스에 탔다. 버스 안에 사람이 꽉 들어찼다. 너무 여유있게 줄을 선 탓에 늦게 탔고 정문에서 안으로 더 들어가지 못했다. 나중에 더 탈 사람이 있을 것 같아 안쪽으로 더 들어가고 싶었다. 하지만, 안쪽으로 더 들어갈 수 없었다. 몇 정거장이 지나도록 내리는 사람이 거의 없어 점점 불안해졌다. 뒤에 탈 사람을 생각해서 안으로 좀 더 들어가고 싶어도 안에 있는 사람을 쉽게 밀고 치며 들어갈 수는 없었다. 그런데, 중간에 그렇게 하는 남자가 탔다.중장년으로 보이는 남자였다. 버스에 오르자마자 좀 들어가라며 큰 소리치고 난리였다. 소리치기만 한 게 아니라 팔꿈치로 내 척추뼈를 찔러댔다. 잠시 밀기만 한 것도 아니고 한참 동안 들어가라며 큰 소리치며 내 척추뼈를 찔러댔다. 견디다 못해 아프다며 찌르지 말라고..
비누 줍지 마라 "군대 가서 선임이 비누 주워달라고 하면 비누 줍지 마라."선배는 그렇게 말하고 낄낄댔다. 나는 거기에 대고 어떤 반응도 할 수 없었다. 나는 너무 무력했다. 화를 낼 수도 없다. 기억에 대고 화를 낼 수 없는 노릇이니까. 그 뜻을 너무 늦게 깨달았다. 이미 몇년이나 지난 일일 뿐 아니라 앞으로 그 선배를 만날 일도 없다. 갑자기 떠올라서 수치스럽고 두렵기만 하다.숨어야 한다는 생각이 들었다. 내 앞에 있는 그를 오래 쳐다보고 싶은데, 오래 쳐다볼 수 없었다. 한참 쳐다보면 그는 내게 왜냐고 물을 것 같다. 그러면 난 할 말이 없다. 자꾸 쳐다보고 싶을 뿐이다. 가슴이 두근거리고 호흡이 가빠진다. 내가 남자를 보고 두근 거리는 건 괜찮다. 나는 내가 남자도 좋아할 수 있다는 걸 알고 있으니까. 문제는 갑..
트랜스젠더와 성전환 1. 트랜스젠더(Transgender)란?트랜스젠더는 젠더(정신적인 성, 사회적·문화적 성)와 지정성별(출생시에 의사가 지정한 성)이 일치하지 않는 성소수자이다. 다르게 말하면 본인이 느끼는 자신의 성과 신체적인 성이 다른 사람이 바로 트랜스젠더다. 이런 트랜스젠더에는 성별 이분법에 따라 트랜스 여성(MTF: Male to Female)과 트랜스 남성(FTM: Female to Male)만 있는 것이 아니다. 논바이너리 트랜스젠더(non-binary transgender)라고 여성 혹은 남성 외에 제3의 성정체성을 갖는 트랜스 젠더도 있다.제3의 성별 정체성이라는 논바이너리 트랜스젠더의 종류는 굉장히 많다. 여성과 남성이라는 정체성이 하나로 모여 존재하는 안드로진(Androgyne). 여성과 남성의 정체..
내 첫 힐 매리 제인 슈즈 내가 아는 매리 제인은 두 가지였다. 스파이더맨의 연인으로 나오는 매리 제인, 그리고 마리화나의 속칭인 매리 제인이다. 전자는 영화 시리즈를 보면서 알게 되었고, 후자는 다큐멘터리 영화 을 보면서 알게 되었다. 그러다 새로운 매리 제인을 알게 된 건 하이힐을 신어보고 싶다는 생각이 들어 힐을 찾다 알게 되었다.매리 제인은 하나 이상의 끈이 발등을 지나는 구두인데, 여러 가지 변형이 많다. 높은 굽이 있는 매리 제인도 있고, 낮은 굽이 있는 매리 제인도 있다. 가보시가 있는 플랫폼 형태도 있고, 구두 앞이 뾰족한 형태, 둔한 형태 등 다양하게 있다.처음에는 발 크기가 260mm라 조금 큰 사이즈만 찾아봤다. 모양을 먼저 보기에는 발 크기 때문에 선택의 폭이 좁았다. 그렇게 찾다 보니 몇 종류가 눈에 들어왔..
그때 그 시절, 콘돔과 관련한 경험 미국에서는 아이폰이 출시되고, 대한민국에는 아이폰이 출시될 가능성이나 있을지 짐작도 못 하던 그 시절 일이다. 탁현민의 가 출간된 지 1년이 지났지만 나는 그 책의 존재도 모르고 있었다. 아아, 조금 일찍 알았다면 나도 그 자부심이 가득하고 끈끈한 남성 연대에 낄 수 있었을까?난 그 시절을 생각하면 마음이 힘들다. 그때 힘들었던 그 일을 몇몇 친구들이 있는 자리에서 털어놓았을 때, 한 놈은 "그 여자 나한테 소개시켜줘라."라고 했다. 난 죽을 것처럼 힘들었던 일이 누구에게는 굉장히 부러운 일이었다. 나는 다시는 겪고 싶지 않은 일인데, 그놈이나 탁현민에게는 부러울 일인 것이다.그 시절 나는 거의 매일 섹스를 했다. 거의 매일 싸웠고, 거의 매일 자살 소동이 있었다. 그는 집착이 굉장히 심했다. 죽어버리겠..
두려움에서 취향이 생기기까지 - 나의 치마 처음 치마를 입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을 때는 두려웠다. 당시에는 내 의도와 상관없는 어떤 이야기를 들을지 몰라서 굉장히 두려웠다. 그중 "너 혹시 여자가 되려고 하느냐?", "변태냐?" 따위의 이야기를 들을까 가장 두려웠다. 나름 성평등을 위한 운동을 겸해서 치마를 입으려고 했던 것인데, 남의 시선이 굉장히 두려웠다. 남의 시선을 무시하기를 좋아하면서 굉장히 두려웠다.그래서 처음에는 가볍게 패션으로 시작해보고 싶었다. 예전에 몇몇 연예인이 했던 것처럼 바지 위에 랩스커트를 덧입는 식으로 시작하려고 했다. 다른 치마는 안 된다. 꼭 랩스커트여야만 했다. 전례가 있어서 꼭 랩스커트를 선택하고 싶었다. 처음에는 짧으면, 바리스타 앞치마 같을 것 같기도 했고, 돌아다니기도 부담스럽고 그래서 적당히 무릎길이로 덧..
모노폴리 - 모노가 독점한 세상 삐딱하게 보기 1. 모노아모리, 모노가미의 세상 삐딱하게 보기모노아모리(Monoamory): 1대 1로 하는 독점 연애.모노가미(Monogamy): 일부일처제. 현재 연애 중 많은 수가 모노아모리이다. 모노아모리는 사랑을 한 사람이 한 사람만을 사랑해야 한다는 데서 독점 연애라고 볼 수 있다. 서로 간의 독점이라는 점에서 평등이라고 볼 수도 있다. 하지만, 서로 독점은 있을 수 없다. 독점은 필연적으로 불평등을 부르게 되어 집착이나 불평등한 관계가 된다. 한 명하고만 연애하지만 한 명을 독점하려는 마음이 집착을 부르거나 불평등한 관계를 만들게 된다. 쌍방이 협의한 과점의 사랑이라고 생각하면 여유를 가질 수 있어 좋겠지만, 독점적이라고 생각하는 사랑은 다른 사람은 몰라도 나는 되어야 한다는 등의 집착을 부를 수밖에 없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