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는 페미니스트입니다. 그리고 계속 더 페미니스트답고자 노력하기 위해 왜 페미니스트가 되었는지 공개적으로 이야기하려 합니다. 제가 페미니스트가 된 이유는 여러 가지가 있습니다.

- 먼저 잘못하지 않고 살고 싶습니다.

30년 남짓한 기억이 있습니다. 그 기억 중에 제가 잘못했거나 잘못할 뻔한 기억들이 저를 괴롭히고 있습니다. 그들 모두에게 사과하고 싶지만, 저를 모르거나 기억하고 싶지 않거나 마주하고 싶지 않은 사람들이 있을 수 있습니다. 그렇다고 잘못을 되돌릴 수 있는 것도 아닙니다. 앞으로 할 수 있는 일이 앞으로 잘못하지 않으려 노력하는 것뿐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래서 잘못하지 않으려고 노력하고 제가 잘못하는 사람이 없도록 노력하고 있습니다.


- 존중 없는 삶이 무섭습니다.

저는 그다지 존중받고 살아온 것 같지 않습니다. 다르면 다른대로 비난 혹은 놀림을 받았고, 변하면 변한 것 모습만 갖고 관심을 받았습니다. 저 자신의 선택으로 오롯하게 존중받은 적이 없습니다. 그렇다고 저도 존중만 한 것 같지는 않습니다. 모두가 존중할 수 있고 존중받을 수 있는 그런 삶을 만들고 싶습니다.


- 소수자로 살았습니다.

존중과 비슷한 이야기입니다. 저는 소수자로 살았습니다. 다름에서 그치는 것이 아니라 그중에서도 소수였습니다. 소수였던 만큼 배제당하고 무시당하는 일들이 있습니다. 대학 다닐 때 과에서 종교적 소수자였습니다. 종교적 소수자였던 만큼 당연히 종교적 다수자에 맞추라는 소리를 자주 들었습니다. 다수인 종교에 당연히 익숙해져야 하고, 그 행동을 당연히 받아들이라는 이야기를 들었습니다. 그건 너무 힘들었습니다. 사회에 나와서는 제가 화장을 한다거나 머리를 기르는 일 그게 모두 비난 혹은 배제의 대상이었습니다. 나의 개성이 아니라 나의 불만 혹은 사회에 대한 불협조로 받아들여졌습니다.


- 소수자인 만큼 약자입니다.

정규직이 다수인 교직 사회에서 비정규직으로 살고 있습니다. 심지어 과목도 음악이라는 단위 수가 적은 과목입니다. 화장한다고 사직서 제출 소리를 들어봤고, "교사냐 강사냐 구분"하는 사람도 있고 그것이 인권침해라고 문제를 제기했더니 관리자 입장에서 확인을 해봐야겠다는 등 무시당하고 배제당했습니다.


- 그래서 페미니스트

그 외에도 여러 가지가 있습니다. 살면서 겪는 여러 가지 일들이 엮이고 보니 제 자유를 위해 평등과 연대가 필요하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평등과 연대는 제 일이라는 생각도 듭니다. 그래서 페미니스트가 되었고, 페미니스트가 되고자 합니다. 일상의 운동가로서 페미니스트로 살고자 합니다.

학교는 여성 관리자를 꺼리는 분위기가 있다. 학기말 인사철마다 “제발 ‘여성 관리자’가 안 왔으면 좋겠다.”, “내신 냈는데, 1순위가 아니라 차순위 학교로 가면 관리자 때문에 힘들 텐데.” 같은 이야기들이 나온다. 발령이 나면 학교 관리자에 대한 질문 전화를 하긴 하지만, 여성 관리자일 경우 별로 기대를 하지 않는 눈치가 보인다. 어느 지역에는 ‘마녀’가 있다는 이야기도 가끔 있다. 학교는 성차별이 심한 곳인 걸까? 아니면 성 역할에 대한 편견이 심한 곳일까? 아니면 실제 여성의 전반적 성향이 문제인 것일까?

잘 맞는 여성 관리자와 일을 하며 업무 능력과 자존감이 향상된 적이 있었다. 그래서 여성 관리자에 대한 편견을 들었을 때 이해하기 힘들었다. 그런데 다른 학교에서 개인적으로 교권침해를 넘어 인격적 모욕이라 생각할 정도로 당한 적이 있다. 그분은 다른 관리자들보다 좀 더 특별한 경우라고 했다. 스트레스를 주는 간격도 좁았기에 너무 지쳤었다. 그렇게 다른 형태의 관리자를 만났기 때문에 개인의 차이일 뿐이라고 생각했다.

학교는 여성 관리자가 점점 많아지게 될 것이다. 학교는 여성의 비율이 높은 직장이기 때문이다. 2015년 현재 59.2%(2015 교육통계 기준), 초중등교육기관만을 대상으로 하면 62.1%로 다섯 중 셋이 여성이다. 여성의 비율이 높은 학교에서도 여성 관리자의 비율은 아직 높지 않은 편이다. 그래서 교육통계를 좀 더 자세하게 살펴보았다.

초등학교는 2015년 기준 여성의 비율이 76.9%로 가장 높은 만큼 관리자 중 여성의 성비도 가장 높다. 교감의 54.3%, 교장의 28.7%가 여성이다. 교감으로 근무 중 (전직하지 않을 경우) 길면 5년 후에 교장이 된다고 가정했을 때 비슷한 비율로 승진하는 것으로 보인다. 그러면 2020년에는 초등학교의 여성 교장 비율은 55% 가까이 될 것이다. 교감 승진에 필요한 경력을 20~25년으로 보면, 몇 년 후에는 재직 교사의 비율과 엇비슷하게 맞을 것으로 예상할 수 있다.

중학교의 경우 2015년 기준 68.6%로 10명 중 7명 가까이 여성이다. 관리자는 교감의 30.1%, 교장의 23.2%이다. 고등학교의 경우 여성의 비율이 50.1%로 반 이상이 여성이다. 교감은 10.7%, 교장은 9.1%가 여성으로 중학교보다 훨씬 적은 편이다(1990년대에는 특이하게도 여성 교감보다 여성 교장의 비율이 높았던 시기가 있다). 추세를 보았을 때 향후 10년 정도면 초등학교 수준까지는 아니더라도 20년 전 여성 재직 비율을 따라가거나 초과할 것으로 예상할 수 있다.

이렇게 재직자 중 여성의 비율이 높고, 여성 관리자의 비율이 점점 높아지는 곳이 학교이다. 그런 곳에서 동성에 대한 편견이 많은 것이라고 보기는 힘들다. 여성에 대한 성차별이 크게 심할 것이라 보기도 힘들다. 그런 학교에서 그런 학교에서 여성 관리자에 대한 불만의 소리가 나오고 꺼리게 되는 이유가 대체 뭘까?

중등학교의 경우 승진에 유리한 전공이 있었다고 들었다. 즉, 대회 등으로 가산점을 얻을 수 있는 전공이 있어 유독 승진이 잘 됐다. 성별보다 전공이 더 장해물이었다. 그런데 승진의 유리한 전공 교사의 대부분이 남성이었다. 그래서 성 평등 문제 제기도, 제도 개선도 쉽지 않았을 것이다. 그런 상황에서 가산점이 적을 수 밖에 없는 전공의 교사에게는 경쟁이 더 버거웠을 것이다.

교육사를 공부할 때 지나친 경쟁이 가져온 폐단에 대해서 본 적 있다. 굳이 교육사가 아니더라도 지나친 경쟁은 발전이라는 목적 대신 이긴다는 목표 달성을 위한 경쟁이라는 수단에 치우쳐 본질을 왜곡한다. 특히나 겉보기에는 특정 전공이 유리한 편에 가까웠지만, 실질적으로 여성에게 불리한 승진 구조였다. 그래서 경쟁이 더 치열했고, 경쟁에서 이기기 위한 점수 경쟁 때문에 상대적으로 더한 박탈감과 함께 완벽과 실적에 대한 집착이 컸을 것이다. 그래서 심리적 보상으로 권위가 필요하게 된 것 아닐까?

앞으로 여성 관리자의 비율이 재직 비율과 비슷하게 되면 여성 관리자를 만났을 때 특히 더 힘들다는 이야기가 사라지게 될까? 사라졌으면 좋겠다. 나는 관리자로 누구를 만나든 행복한 직장 생활을 하고 싶다.

'함께' 카테고리의 다른 글

치마를 입자  (1) 2016.01.14
짧은 치마를 샀다  (1) 2016.01.12
여성 관리자를 꺼리는 교사  (0) 2016.01.08
치마와 성폭력  (4) 2015.12.27
젠더 블라인드 운동을 제안합니다.  (0) 2015.12.10
치마 입기  (0) 2015.11.22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