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에서 깼다. 몸이 무겁다. 다시 눕고 싶다. 하지만 이제 출근해야 한다. 뻣뻣한 몸을 풀기 위해 몸을 이리 저리 비틀고 당겼다. 쉽게 풀리지 않는다. 잠에서 몇 번 깼기 때문일까? 너무 피곤하다. 그 피곤함을 억지로 풀기 위해 따뜻한 물로 씻기라도 해야지. 그냥은 몸이 너무 힘들다.

보일러의 전원을 켰다. 금방 뎁혀지겠지만, 그 잠깐의 시간이 아까워 화장실로 움직인다. 찌뿌둥한 것을 풀기 위해 얼른 움직였다. 밖에 비가 오나? 우리 집 화장실은 밖에 있기 때문에 비가 오면 괜히 기분이 좋지 않다. 그래도 다녀와야 더 기운 난다.

변기에 앉았다. 피로 때문인지 원하는 만큼 나오지도 않는다. 비데로 잠깐 씻고 닦으려나 신호가 또 온다. 배도 살살 아프다. 하지만 잠시 뿐이다. 벌써 3분이나 앉아 있었다. 시간 끌지 말고 얼른 출근한 다음 화장실에 가는 수 밖에 없다.

다 씻고 나왔다. 어머니는 내 아침을 차려 주신다. 솔직히 먹을 시간이 없다. 차려 주시는 것은 감사하지만, 여유가 없다. 최소한 어느 정도 준비한 상태로 출근한 다음 최소 10분 전에는 도착해서 내 자리에 앉고 싶다. 좀 더 일찍 일어났으면 더 나을테지. 이렇게 속으로 생각해도 자는 중간에 몇 번 씩 깨다보니 일어나 출근 할 수 있는 것만 해도 감사해야 할 지경이다.

아직 7시 20분. 밥을 조금 먹을 여유가 있다. 밥을 반 넘게 덜어내고 밥을 먹었다. 이 정도 먹고 힘 내기는 힘들다. 그래도 굶는 것보다 낫다. 시간을 보면서 적당히 씹어 넘긴다. 밥 먹는 시간은 5분 남짓, 더 넘어가면 챙길 시간이 줄어든다. 전날 저녁에 대충 다 챙기긴 했지만, 혹시 모르니 다시 뒤져봐야 한다. 그리고, 화장도 해야 한다.

그렇다. 나는 화장을 한다. 단골 화장품 가게에서 “어디서 본 것 같은데, 혹시 연극 배우세요?”라는 말을 들은 적 있다. 연기도 하고, 거의 매일 무대에 오르기도 한다. 난 배우가 아니다. 내 무대는 교단이고, 소품은 칠판과 분필, 피아노이며, 무대 장치로 노트북과 프로젝터를 사용한다. 난 매일 출근 때마다 무대 의상을 고르고, 무대를 위한 분장을 한다.

메이크업 베이스 대신 CC크림을 썼다. 그리고 몇 몇 부분에 컨실러를 살짝 찍은 다음 문지른다. 그 다음 쿠션으로 두드린다. 적당히 된 것 같으면 눈썹을 그린다. 눈썹은 적당히 진하게만 그린다. 균형보다 좀 더 진한 인상을 주고 싶어서 눈썹을 그린다. 그 다음 같은 계열 색상의 아이라이너 두 종류를 사용해 하나는 눈 밑에 살살 그린다. 잘 보면 반짝 반짝, 대체로 잘 모른다. 속쌍꺼풀이라 티는 잘 안 나겠지만, 윗쪽 속눈썹에도 진한 색으로 살살 그린다. 그리고 립밤을 바른 다음 티슈로 닦아낸다. 그리고 다시 립밤을 바른다. 가끔은 립밤을 바르고 틴트를 바른 다음 입술을 문지르고 바로 티슈로 닦은 후 립밤을 덧칠한다. 컨투어링은 잠깐 시도 해본 적도 있지만, 내 얼굴이 워낙 입체적이라 쓸모 없는 것 같아 이젠 하지 않는다.

7시 40분이 넘었다. 모자를 쓰고, 가방을 들고 버스 정류장으로 뛰어 간다. 걸어가면 3분이지만, 뛰면 1분 남짓. 땀만 안 나면 좋겠다. 버스도 안 놓치고 싶다. 버스가 보인다. 바로 탔다. 앉을 자리가 없다. 우리 학교 학생도 있다. 화장하고 나오길 잘했다. 버스에서 화장하는 게 쉬운일도 아니지만, 솔직히 민망하다. 강한 인상을 보여주는 것은 좋지만, 준비하는 과정은 민망하다. 연습하는 것을 보여주는 것만큼 민망하다.

하루 종일 수업 준비를 하고 수업을 한다. 그외 다른 업무가 있으면 한다. 그러다보니 중간 중간 내 상태가 어떤지 거울 볼 정신이 없다. 수업하면서 준비하고 계산한대로 잘 되고 있는지 신경 쓰다보면 음악실도 내 얼굴도 점점 엉망이 되어 간다. 중간 중간 여학생들 교칙에 맞지 않게 화장한 것을 보면서 한숨도 내쉬어 본다. 특히 틴트를 엉망으로 발라 입술을 이상하게 물들인 것을 볼 때 한숨이 더 크게 나온다. 바를 거면 좀 예쁘게 바르던가. 20~30년 전 심형래 펭귄 분장하며 입술 가운데만 위 아래로 빨갛게 칠한 것보다 못하게 수정테이프 그은 모양은 뭔지.

퇴근하고 집에 들어와서 얼굴을 바로 닦을까 나갔다올까 고민한다. 하지만, 피곤에 절어 곧 잠들어버린다. 잠깐 잠들고 일어나서는 나갈 의욕을 잃고 놀다가 느즈막하게 화장을 지운다. 반짝이는 눈가를 먼저 지우고, 클렌징 오일이나 클렌징 워터로 얼굴을 지우고 다시 세안을 한다.

이렇게 화장을 지우는 과정은 좀 귀찮다. 실은 화장하는 과정도 귀찮다. 그래도 무대 분장이라는 핑계로 출근 때마다 하고, 퇴근해서 지우는 과정을 거친다. 그러다 주말이 되면 하지말아야지 하다가도 외출하기 전 다시 화장을 한다. 자외선 차단제 대신한다는 핑계로 화장을 한다. 안 하면 못 나가고 그런 것은 아니지만, 웬만하면 하고 나간다.

그리고 주말 저녁 마저도 일 하고 온 것 마냥 피곤한지 늘어져 있다.

내일 아침에도 다크써클은 여전할 것이다.

'열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랜만에 입은 치마  (0) 2017.04.02
스타킹 신고 반바지 입기  (0) 2017.03.29
크로스드레싱  (0) 2017.03.28
화장실에서 겪은 일 - 젠더 중립 화장실을 바란다.  (0) 2017.03.20
화장을 하면서  (0) 2016.07.18
'맥'으로도 보고싶다.  (0) 2016.01.01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