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는 페미니스트입니다. 그리고 계속 더 페미니스트답고자 노력하기 위해 왜 페미니스트가 되었는지 공개적으로 이야기하려 합니다. 제가 페미니스트가 된 이유는 여러 가지가 있습니다.

- 먼저 잘못하지 않고 살고 싶습니다.

30년 남짓한 기억이 있습니다. 그 기억 중에 제가 잘못했거나 잘못할 뻔한 기억들이 저를 괴롭히고 있습니다. 그들 모두에게 사과하고 싶지만, 저를 모르거나 기억하고 싶지 않거나 마주하고 싶지 않은 사람들이 있을 수 있습니다. 그렇다고 잘못을 되돌릴 수 있는 것도 아닙니다. 앞으로 할 수 있는 일이 앞으로 잘못하지 않으려 노력하는 것뿐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래서 잘못하지 않으려고 노력하고 제가 잘못하는 사람이 없도록 노력하고 있습니다.


- 존중 없는 삶이 무섭습니다.

저는 그다지 존중받고 살아온 것 같지 않습니다. 다르면 다른대로 비난 혹은 놀림을 받았고, 변하면 변한 것 모습만 갖고 관심을 받았습니다. 저 자신의 선택으로 오롯하게 존중받은 적이 없습니다. 그렇다고 저도 존중만 한 것 같지는 않습니다. 모두가 존중할 수 있고 존중받을 수 있는 그런 삶을 만들고 싶습니다.


- 소수자로 살았습니다.

존중과 비슷한 이야기입니다. 저는 소수자로 살았습니다. 다름에서 그치는 것이 아니라 그중에서도 소수였습니다. 소수였던 만큼 배제당하고 무시당하는 일들이 있습니다. 대학 다닐 때 과에서 종교적 소수자였습니다. 종교적 소수자였던 만큼 당연히 종교적 다수자에 맞추라는 소리를 자주 들었습니다. 다수인 종교에 당연히 익숙해져야 하고, 그 행동을 당연히 받아들이라는 이야기를 들었습니다. 그건 너무 힘들었습니다. 사회에 나와서는 제가 화장을 한다거나 머리를 기르는 일 그게 모두 비난 혹은 배제의 대상이었습니다. 나의 개성이 아니라 나의 불만 혹은 사회에 대한 불협조로 받아들여졌습니다.


- 소수자인 만큼 약자입니다.

정규직이 다수인 교직 사회에서 비정규직으로 살고 있습니다. 심지어 과목도 음악이라는 단위 수가 적은 과목입니다. 화장한다고 사직서 제출 소리를 들어봤고, "교사냐 강사냐 구분"하는 사람도 있고 그것이 인권침해라고 문제를 제기했더니 관리자 입장에서 확인을 해봐야겠다는 등 무시당하고 배제당했습니다.


- 그래서 페미니스트

그 외에도 여러 가지가 있습니다. 살면서 겪는 여러 가지 일들이 엮이고 보니 제 자유를 위해 평등과 연대가 필요하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평등과 연대는 제 일이라는 생각도 듭니다. 그래서 페미니스트가 되었고, 페미니스트가 되고자 합니다. 일상의 운동가로서 페미니스트로 살고자 합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