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랜만에 치마를 입고 외출했다. 며칠 전 바지 위에 레이어드해서 입긴 했다. 그건 덧댄 것이지 치마를 입었다고 보기에는 여러 가지로 부족했다. 맨다리 혹은 스타킹이나 레깅스에 치마만 입어야 치마를 입은 느낌이 난다. 이렇게 치마를 입고 외출한 건 11개월 만이다.

며칠 전 스타킹에 반바지를 입었을 때 신은 80데니어 스타킹은 꽃샘추위를 막기에는 좀 부족했다. 그래서 좀 더 따뜻해지면 치마나 반바지를 다시 입을까? 아니면 따뜻하게 입을 방법이 없을까? 고민했었다. 어제 마트 들렀을 때 150데니어 스타킹이 보여 샀다. 혹시나 해서 150데니어 스타킹을 신었더니 훨씬 나았다. 그래서 오늘 치마를 입고 나올 수 있었다.

앉았을 때 무릎 윗부분에서 한 뼘(25cm) 정도인데, H라인이라 그런가? 쪼그려 앉아 신발을 신을 때 엉덩이가 보일 것 같았다. 살펴보니 엉덩이 쪽이 굴곡지면서 뒤쪽만 많이 올라가서 밑으로 보면 엉덩이 쪽이 보였다. 스타킹 속으로 비치는 내 속옷을 보고 민망하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속옷으로 드로즈를 입었는데, 보이면 민망하겠다는 생각이 들어 삼각팬티로 입고 싶어졌다. 집에 삼각팬티가 없는데 어떻게 할까 생각하다 웃음이 나왔다. '속옷이 보일 것을 가정하고 속옷을 입으려고 하는 걸까?'하는 생각이 들었다. 치마 속을 안 보여줄 거고, 남도 안 봐야 하는 건데, 남 보기에 이 속옷이 어색할 것이라는 생각이 드는 게 어이없어 웃음이 나왔다.

밑에 입는 속옷은 기능적으로 만들어졌다. 어느 기저귀 광고에서 여아용, 남아용은 흡수 면이 중요한 거라는 것처럼 여성용 팬티는 밑부분에, 남성용 팬티는 앞부분에 면으로 된 흡습부가 있다. 성기의 모양과 방향에 따라 분비물 흡수 때문에 입는 속옷을 두고 그게 보일 것을 먼저 생각했다니 우스웠다. 평소에 속옷을 장식용으로 입지도 않는 주제에!


치마를 입고 외출해도 딱히 갈 데가 없다. 스터디 모임 준비할 시간도 부족하다 보니 어디 놀러 갈 생각도 못 했다. 그냥 기분 내려고 항상 꾸며 입는데, 카페에 앉아 공부만 하려니 입었다는 만족감 외에는 없다. 오히려 화장실 갈 때 다른 사람들이 불편할까 걱정만 된다. 미니스커트 입어서 화장실에서 소변기에 소변 눌 때 편하긴 한데, 드나들 때 다른 사람들이 당황하는 모습이 불편하다. 바지를 입고 들어가도 사람들이 당황하는데, 치마 입고 남자 화장실에 들어가면 더 당황스러워한다.

짧은 치마 입고 남자 화장실에 안 가본 것은 아니다. 예전에도 치마 입고 다닌 초기에는 들어가면 항상 좌변기를 찾아서 들어가서 소변을 봤었다. 다른 사람들 눈에 덜 띄고 싶었다. 눈에 띄기 위해 입은 것도 아니라 상호 불편한 시간을 최소화하고 싶어서 덜 보이기 위해 들어갔다. 하지만, 내가 익숙해지면서 그냥 들어가서 소변기에 누고는 했다. 엉덩이가 보일락 말락 치마 뒤쪽도 올라가는 게 좀 민망하긴 하지만, 서서 소변 보는 게 빠르고 편하긴 하니까 편한 대로 행동했다.


오랜만에 치마를 입으니 이것저것 걱정만 많다. 기분 좋은데 어색한 이 기분이란…

'열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제모하기  (0) 2017.04.08
여장하는 남자?  (0) 2017.04.05
오랜만에 입은 치마  (0) 2017.04.02
스타킹 신고 반바지 입기  (0) 2017.03.29
크로스드레싱  (0) 2017.03.28
화장실에서 겪은 일 - 젠더 중립 화장실을 바란다.  (0) 2017.03.20

+ Recent posts